첫문장

  솔직히 말해서 찰스 스트릭랜드를 처음 만났을 때 나는 그에게서 보통 사람과 다른 점을 조금도 발견하지 못했다.

 

 

 

 

-

사람은 누구나 세상에서 홀로이다. 각자가 일종의 구리 탑에 갇혀 신호로써만 다른 이들과 교신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신호들이 공통된 의미 가치를 가지고 있지 않아서 그 뜻은 모호하고 불확실하기만 하다. 우리는 마음속에 품은 소중한 생각을 다른 이들에게 전하려고 안타까이 애쓰지만 다른 이들은 그것을 받아들일 힘이 없다. 그래서 우리는 나란히 살고 있으면서도, 나는 남을 이해하지 못하고 남도 나를 이해하지 못한 채로 함께 어울리지 못하고 외롭게 살아갈 수밖에 없다. 우리는 마치 이국 땅에 사는 사람들처럼 그 나라 말을 잘 모르기 때문에 온갖 아름답고 심오한 생각을 말하고 싶어도 기초 회화책의 진부한 문장으로밖에는 표현할 길이 없는 사람들과 같다. 머리 속에는 전하고 싶은 생각들이 들끓고 있음에도 기껏 할 수 있는 말이라고는 <정원사 아주머니 우산은 집 안에 있습니다> 따위인 것이다.

 

 

 

 

-

여러분은 불타는 하늘의 푸르름을 배경으로 색채의 움직임을 보는 듯한 인상을 받는다. 모든 것이 엄청난 북새통 가운데에서 이루어진다. 짐의 하역이며, 세관 검사 같은 것들이 다 그렇다. 모든 사람이 여러분에게 미소를 짓는 것 같다. 날은 뜨겁고 색채는 현기증을 일으킨다.

 

 

 

 

-

「스트릭랜드 본인도 그게 걸작인 줄 알았을 겁니다. 자기가 바랐던 걸 이룬 셈이죠. 자기 삶이 완성된 거예요. 하나의 세계를 창조했고, 그것을 바라보니 마음에 들었어요. 그런 다음 자부심과 함께 경멸감을 느끼면서 그걸 파괴해 버린 거죠.」

*각주에 따르면 마음에 들었어요 부분은 예쑬의 창조를 시의 창조에 빗대어 말하고 있는 것. (창세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과 6펜스 (서머싯 몸)  (0) 2017.11.14
한 스푼의 시간 (구병모)  (0) 2017.04.25
고래 (천명관)  (0) 2016.12.20
해변의 카프가 (무라카미 하루키) 下  (0) 2016.07.10
해변의 카프가 (무라카미 하루키) 상권  (2) 2016.06.21
이방인 (알베르 카뮈)  (1) 2016.06.06

+ Recent posts